코로라19에 미국 올림픽 훈련센터 폐쇄

콜로라도 스프링스, 레이크플래시드 등

콜로라도 스프링스 등에 소재한 올림픽 메달리스트의 산실 미국올림픽훈련센터가 사실상 문을 닫아 가뜩이나 연습장을 못 찾은 미국 선수들이 더욱 힘들어하고 있다.
스포츠전문채널 ESPN 보도에 따르면, 현재 콜로라도주 콜로라도 스프링스에 있는 올림픽훈련센터엔 약 200명이, 뉴욕주 레이크플래시드에 있는 훈련센터엔 약 50명이 머물고 있다. 올림픽훈련센터는 미국 국가대표의 요람이다. 콜로라도 스프링스 시설에선 복싱, 사이클, 체조, 사격, 수영, 레슬링 선수들이 훈련한다. 레이크플래시드 시설은 주로 동계 종목 선수에게 특화한 곳이다. 최고의 시설을 갖춘 올림픽센터에 있지만, 선수들은 훈련할 수 없다. 제라드 폴리스 콜로라도 주지사와 쿠오모 뉴욕 주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고자 관내 모든 체육관에 폐쇄 조처를 내린 탓이다.
미국올림픽·패럴림픽위원회는 시설에 머무는 선수들에게 식당, 의료 시설 등은 개방하지만, 수영장, 체조장, 훈련 보강 시설 등 주요 훈련장은 주 정부의 방침에 따라 문을 닫는다고 공지했다.
선수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수영 대표 선수 20명과 훈련하다가 수영장을 사용하지 못한다는 소식을 듣고 지난 19일 올림픽훈련센터를 떠난 2012년 런던올림픽 은메달리스트 헤일리 앤더슨은 "뭘 해야 하는지 많은 정보를 듣지 못했고, 매우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전했다. 올림픽훈련센터가 사실상 폐쇄되기 전에 나온 선수 중 개인 훈련장을 운 좋게 잡은 이는 일부에 불과하다. 그러나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오는 7월 개최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을 ‘2021년 여름 이전에는 열릴 것’이라는 공식 입장을 발표함에 따라, 선수들은 “코로나 사태만 지나가면 올림픽을 준비할 시간이 더 주어질 것 같아 다행”이라며 올림픽 연기를 환영하는 입장을 밝혔다.

이은혜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